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05-22 13:14:15
기사수정

▲ NH농협은행의 제2회 RPA Big League 개막식 기념사진. (사진 출처: 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지난 5월 21일 현장 중심의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RPA)' 과제 발굴과 업무자동화 확산 가속화를 위해 '제2회 RPA 빅리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RPA 빅리그'는 규칙적이고 정형·반복되는 업무를 자동화하기 위해 아이디어 제안부터 기획, 개발까지 모든 과정에 직원들이 직접 참여하고 수행하는 경진대회다. 


본부와 영업점에서 36개 팀이 참여한 이번 대회는 10월까지 총 52개의 과제를 개발할 예정이다. 2022년 '제1회 RPA 빅리그'에서는 29개 참가팀이 42개의 과제를 개발한 바 있다. 


현재 NH농협은행은 총 139개의 업무에 RPA를 활용하고 있으며 전년도 기준 사람이 수행했다면 걸렸을 연간 누적 68만 시간을 자동화했다.


이와 함께 농협은행은 'RPA 빅리그'를 통해 RPA에 대한 경험이 없는 참가자도 주도적으로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실무 중심의 다양한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주관 부서인 프로세스혁신부와 전문 개발자들의 지속적인 컨설팅 제공 등 상시 지원 체계를 구축, 참가자들의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강태영 NH농협은행 DT부문 부행장은 “현장 중심의 실용적인 디지털 전환 추진과 RPA 문화 확산을 위해 'RPA 빅리그'를 개최했다.”며, “자동화를 통해 대체된 시간은 상품 기획, 마케팅 등 다른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일에 집중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hrd.co.kr/news/view.php?idx=505418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