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09-08 09:46:40
기사수정

▲ 하나은행 외환사업부 직원이 수출입 업무에 대한 강의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 출처: 하나은행)




하나은행은 9월 8일 수출입 기업 임직원 대상 ‘2023년 수출입 아카데미’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아카데미는 133여 기업의 실무자 240명을 대상으로 사전에 궁금한 사항들을 접수 받아 현장에서 궁금증을 바로 해소해 주는 등 실무 위주의 강좌로 진행됐다.


지난 2007년 시작된 ‘하나은행 수출입 아카데미’는 거래기업 실무자 및 임원들에게 수출입 업무 이론과 환리스크 관리 등 다양한 수출입 업무 관련 노하우를 제공하는 연수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지난 8월부터 부산을 시작으로 광주, 천안을 거쳐 9월에는 서울 등 4개 도시에서 현장 개최했다. 


하나은행 소속 수출입 전문 강사는 물론 외부 초빙 관세사가 주요 연사로 참여하여 ▲결제방식별 수출입금융 이해 Incoterms® 2020 수출입 통관실무 수출입 관련 외환거래 환리스크 관리 및 FX 시장의 이해 등으로 수출입 업무 관련 필수 이론 및 사례 위주로 교육 과정을 편성했다.


하나은행 외환사업본부 관계자는 "하나은행 수출입 아카데미는 전 과정이 수준 높은 강의로 구성되어 기업 경쟁력 및 실무자의 업무능력 강화에 큰 기여를 해왔다.“며 “향후에도 참석자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더 많은 수출입 기업들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교육과 서비스 등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hrd.co.kr/news/view.php?idx=50544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