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6-22 11:16:17
  • 수정 2022-06-23 15:18:11
기사수정

▲ 라인플러스는 오는 7월부터 하이브리드 워크2.0 근무제를 시행한다. 사진은 라인플러스 분당 오피스 내부 사진이다. (사진 출처: 라인 플러스)



라인플러스가 7월부터 '하이브리드 워크 2.0' 근무제를 공식 시행한다.

'하이브리드 워크 2.0'은 지난 1년간 진행된 혼합형 근무제인 '하이브리드 워크 1.0'을 발전시킨 형태로, 라인은 해외 리모트 근무와 하이브리드 근무 지원금 등의 항목을 신설해 더욱 최적화된 근무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국내 어디서나 근무할 수 있던 기존 하이브리드 워크 1.0 제도를 발전시켜, 7월 1일부터는 한국 시각 기준 시차 4시간 이내의 해외 지역에서의 근무가 가능해진다.


원활한 커뮤니케이션과 협업을 위해 한국 업무 시간에 맞춰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갖춰진 장소에서 근무하면 된다. 첫 시행인 점과 관련 법적 요소를 고려해 현 회계연도 종료 시점인 2023년 3월까지는 최대 90일의 기간 제한이 있으며 향후 상황을 고려해 확대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더불어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 조성을 위한 현금성 포인트 '하이브리드 워크 포인트'를 지원한다. 라인 임직원은 연간 204만원 상당의 현금성 포인트를 활용해 리모트 업무 환경 구축 또는 사무실 근무 시에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한편 라인은 팬데믹 상황이 완화됨에 따라 임직원들이 온오프라인을 넘나들며 효율적으로 협업하고 교류할 수 있도록 제반 환경을 개선했다. 먼저, 전사 협업 규칙인 '그라운드 룰'을 보강했다.


기존 그라운드 룰인 ▲원격근무지에 업무 집중 환경 조성 ▲업무 공유 및 피드백 활성화 ▲원활한 협업을 위한 근무시간 공유 등 공통 규칙에 더해, 대면 미팅 및 교류가 필요한 경우를 위한 가이드를 추가로 마련했다.


신규 멤버의 집중 온보딩, 프로젝트 진행 상황 등에 따라 대면 협업이 필요한 경우, 하이브리드 근무 상황을 반영한 조직별 규칙을 정해 근무할 수 있다. 라인은 조직별 그라운드 룰 설정 방법에 관한 교육 프로그램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하이브리드 근무 상황을 반영한 사무실 전면 리노베이션도 7월 완료된다. 새로운 제도 시행 이후, 사무실은 단순한 업무 공간이 아닌 동료 간 대면 협업과 교류가 이루어지는 중심적 공간으로 기능하고 있으므로 이러한 근본적 변화를 반영했다.


개인별 고정석이 아닌 자유석을 운영해 전체 좌석을 줄였고, 이를 통해 확보한 공간을 더 넓고 쾌적한 다인 회의실, 모임 공간 등으로 채웠다. 화상 회의가 많아진 것을 고려해 포커스룸(1인 회의실)도 늘렸다.


이은정 라인플러스 대표는 "라인은 그간 일의 본질에 대한 통찰과 함께, 임직원들이 자율과 책임에 기반하여 자기완결적으로 성과를 낼 수 있다는 신뢰를 쌓아왔기에 이를 전제로 근무 유연성을 확대해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는 최적의 일하는 방식'을 지속해서 탐색하고 발전시켜 나가는 한편, 회사 차원의 지원도 계속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hrd.co.kr/news/view.php?idx=50533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