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1-15 21:49:44
기사수정


▲ LS MBA 입학식 기념사진. (사진 출처: LS)




LS그룹이 지난 11월 15일 올해 초 발표한 '비전 2030' 달성을 이끌 사업가형 리더 양성을 위해 그룹 내에 LS MBA 학위과정을 신설했다고 15일 밝혔다.


LS에 따르면 그룹 연수원인 LS미래원은 올해 9월부터 경희대학교 테크노 경영대학원과 손잡고, 차세대 경영자 확보 및 핵심 인재 육성을 위한 정규 학위과정인 LS MBA를 운영 중이다.


LS전선, LS일렉트릭, LSMnM 등 주요 계열사 총 17명의 직원이 1기 MBA 학생으로 선발돼 매주 금, 토요일 총 16개월간 33학점의 교육과정을 LS미래원에서 이수한다.


LS MBA의 가장 큰 특징은 그룹 비즈니스에 특화된 과목 구성이다. 그룹 비전 달성을 위한 신사업 분야 교과목인 빅데이터 및 디지털 애널리틱스, 신사업개발론, 신산업융합론 등에 대한 이론 강의와 신사업 프로젝트 등으로 구성됐다.


경희대학교 테크노경영대학원은 기업과의 산학협력 맞춤형 교육과정 운영 경험이 축적된 곳으로 글로벌경영학과, 스포츠경영학과 등 일반적인 MBA 과정뿐만 아니라, AI기술경영학과, 반도체융합학과 등 4차 산업 관련 첨단학과까지 다양한 학문 분야를 보유한 융복합 인재 양성 특화 대학원이다.


LS미래원은 이 학위 과정을 통해 직원들에게는 개인 성장의 기회를, 조직에는 핵심 인재 육성과 미래 경영자를 양성하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또한 LS-경희대 간 산학협력을 통해 그룹 비전인 CFE(탄소 배출이 없는 전력) 전환에 대비하는 교육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입학식에 참가한 명노현 LS 부회장은 "여러분은 LS그룹의 비전 2030을 달성하고 미래 사업을 견인할 차세대 경영자 후보."라며 "업무와 학습을 병행하는 것이 결코 만만치 않으나 스스로 자긍심을 갖고 학업에 정진하여 미래 경영자로서의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LS 비전 2030은 구자은 회장이 오는 2030년까지 총 20조 원 이상을 투자해 CFE 발전 사업과 배터리·전기차·반도체 신사업을 육성, 자산 50조 원 이상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구상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khrd.co.kr/news/view.php?idx=505456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